로그인
 
조회 수 7754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땅 의 선 교
쉬는 신자, 무엇이 문제인가?
최홍준〈꼰솔라따〉편집위원, 방송작가

500만 신자 중 24%가 주일 미사 참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의장 강우일 주교)가 2009년 5월 30일자로 발행한「한국 천주교회 통계 2008」에 따르면, 2008년 12월 31일 현재 한국 천주교 신자가 500만 4,115명으로 1784년 한국천주교회가 창설된 이래 225년 만에 500만 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대비로 보면 우리나라 총인구 5,039만 4,374명(주민등록상 인구수: 통계청 자료)의 9.9%로 10명 중 1명이 신자인 셈이다. 전년도 487만 3447명에 비해 13만 명이 늘었고 2.7%의 증가율을 보였다.

교구별 신자수를 살펴보면 서울대교구가 138만 4238명으로 가장 많고, 수원교구(71만8638명), 대구대교구(44만 2794명), 인천(42만 7960명), 부산교구(40만 9587명)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안동교구는 작년에 비해 398명이 늘어나 4만 6364명으로 가장 신자수가 적었으며, 제주교구(6만 6142명), 원주교구(6만 7700명, 춘천교구(7만 6957명)도 신자수가 10만 명이 채 안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구 대비 신자 비율(복음화율)은 인천, 수원, 청주, 제주교구가 10%를 넘었으며, 서울대교구가 13.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교구별 영세자수를 살펴보면 서울대교구가 32,124명, 수원교구 18,411명, 인천교구 10,275명으로 만 명이 넘었으며, 군종교구는 영세자가 28,213명으로 군에 입대한 젊은이를 대상으로 활발한 선교활동이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신심활동을 살펴보면 레지오마리애 261,610명, 꾸르실료 8,898명, M.E 7,488명 등으로 나타났다. 주일학교 교사는 17,775명, 학생은 초등부 132,895명, 중고등부 71,452명으로 집계되었다. 7세부터 19세까지의 어린이, 청소년이 모두 647,159명으로 약 11%만이 주일학교에 나오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앙생활의 일반적 척도가 되는 주일미사 참여율은 평균 24%로 신자 4명 가운데 1명 정도가 매주일 미사에 참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도에 부활과 성탄 판공성사를 받은 신자는 각각 1,052,729명과 1,116,053명으로 판공성사 실제 대상자의 29.5%와 30.6%가 판공성사를 받은 셈이다. 2008년 중에 판공성사를 받은 신자의 비율은 지난해의 30.8%와 32.7%에 비해 다소 감소하였다. 또한 한국 천주교회 신자들은 지난 한 해 동안 고해성사를 한번 보고 영성체는 평균 20회 정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냉담자 148만여 명 … 그 원인은 무엇인가?05.jpg

2008년 현재 쉬는 신자는 주소가 확인된 이들만 81만명에 이르고, 거주미상자 67만명을 합하면 냉담자는 148만2,618명이나 된다. 그 전년도인 2007년도에는 143만 1,980명이던 것을 감안하면 냉담자 비율은 0.2%가 늘어나서 29.6%에 이르고 있다. 그래서 오늘날 한국 교회는 냉담자, 즉 쉬는 신자들을 다시 교회로 모셔오는 문제가 참으로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 부문에 상당히 관심과 힘을 쏟으면서 노력하고 있다.

세례 받은 이들을 냉담하게 만드는 요인을 분류하면 크게 봐서 개인적인 원인과 공동체적인 원인으로 나눠서 살펴볼 수 있다. 주교회의 복음화위원회 총무를 지낸 의정부교구 배경민 신부의 발표에 따르면 개인적인 원인을 다음과 같이 분류하고 있다.

- 다른 교우들로부터의 무관심

- 가족 중 신앙으로 인한 부부간 갈등

- 본당 교우들과 본의 아니게 갈등을 겪으면서 수 차례 아픔을 맛봄으로써 마음을 닫고 신앙을 포기하는 경우

- 신앙에 대한 회의를 느끼는 경우

- 신앙의 가치와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

- 금전적 지출에 따른 피해의식과 경제적 부담을 크게 가지는 경우

- 신앙생활에 대한 애착은 현실적으로 있지만 개인적인 신앙 여건이 복잡하고 어렵고 곤란한 경우

- 집안에서 종교 갈등을 빚는 경우, 특히 고부간의 갈등

- 고해성사에 대한 두려움 또는 불신

- 신앙생활에 대한 의미를 가볍게 두면서 그 가치를 폄하하는 경우

- 신앙생활로 해서 절친했던 형제자매로부터 소외 받는 경우

- 성직자 또는 수도자에 대한 실망

- 전례에 대한 무관심

- 교회 봉사자들의 인간적 약점으로 인한 큰 실망

- 개인적으로 또는 집단적으로 취미 활동에 과도하게 전념해서 주일에 성당 가는 일을 배척하거나 힘들게 하는 경우

- 교회에 내는 희사금 부족으로 자신이 소외되고 있다고 느끼는 자괴감

- 직장생활로 인한 신앙생활 축소

- 자녀 양육 혹은 자녀문제에만 빠져 신앙생활에는 여유를 갖지 못하는 경우

- 신앙생활에 대한 무료함으로 바깥 사회에 다다르게 되는 경우

- 인생여정 중에 겪는 곤란함으로 상담을 원했으나 기회가 충분히 닿지 못한 경우

냉담에 빠지는 공동체적 원인

다음으로, 세례 받은 신자가 냉담에 빠지는 원인 가운데 공동체로 인한 부분은 다음과 같이 조사됐다.

- 금전이면 최고라고 하는 배금주의 사상에 깊이 젖어, 돈을 버는 경제적 활동에만 더 치중함으로써 신앙생활을 멀리하는 경우

- 세례 받은 후 교회생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가운데 재교육의 기회를 만나지 못한 경우

- 미신과 샤머니즘에 젖어 그리스도교를 거부하는 사태에 이름

- 소외받고 있는 신자 중에 교회봉사자들의 관심 밖에 있는 경우

- 새 영세자에 대한 지도 미비

- 교회활동과 신앙에 대한 소극적 태도

- 교우간 친교와 소통 부재

- 전례 중에 계속 일어서고 앉고 무릎 꿇는 것을 매우 귀찮게 여기고 싫어하는 경우

- 성직자 강론에 대한 진부함과 무료함

- 본당 내에서 필요한 여러 가지 봉사활동에 한정된 인원으로서 집중된 봉사 요청을 받아 신앙 의욕이 고갈되고 상실되는 경우

- 기존 신자들이 겸손하지 못하고 성숙하지 못한 처신

- 신앙생활을 해나가기 어려운 환경과 상황에 직면해서 공동체 차원에서 배려나 해결을 돕지 않은 경우

- 사목정책 결정자가 냉담자에 대한 관심을 덜 가지는 문제점

- 어려움에 처한 신도들이 신앙 상담을 요청해 올 때 이를 충복시켜주지 못하는 경우

- 본당 공동체에 친교가 결핍된 경우

- 어려움에 놓인 신자들에 대한 본당 차원의 노력 부족

- 정책과 의견 충돌로 교우간 분열과 대립

- 냉담 비울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공동체 전체 차원에서 관심을 기울이지 않음으로써 당사 자들이 점점 더 멀어지는 경우

- 사목방문과 구역미사, 신자들 모임 등에 대 한 평가 절하

- 성직자, 수도자, 본당 직원들에 대한 실망

- 이혼한 이들이나 별거중인 사람들로서 혼인 법에 저촉돼 교구 법원에 요청해서 장기간 기다려야 해소될 수 있는 조당에 해당된 경우

- 냉담 교우 회두를 위한 기도 부족

- 신앙 삼담소 설치 미비

- 전 신자 한 단체 가입 권유 부족

- 기존 신자들의 희생과 봉사에 대한 진정성소진 이와 같이 냉담신자가 발생하는 원인을 열거해보았다. 다음 호에는 이러한 냉담 교우들을 교회로 다시 모셔오기 위한 공동체의 노력을 살펴보기로 한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