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조회 수 7035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알라마노의 영성
꼰솔라따(위로)의 영성
노베드로 신부 IMC
상냥하고 온순하신 우리의 어머 니. 이것은 복자 알라마노께서 좋아하던 꼰솔라따 성모님의 호칭이 자 제가 꼰솔라따의 영성에 관한 묵상 을 끝맺으면서 말씀드리고 싶은 주제 입니다.

 12월에 우리는 예수님의 탄생을 기 념하는데, 이 시기는 우리의 신앙에 있어 매우 의미 있고 마음 설레는 때 입니다. 어릴 적부터 저는 구유 곁에 서 계신 마리아의 자태를 보면서 감동 을 받곤 했습니다. 연약한 자신의 아 들을 향해 아무런 꾸밈없이 사랑 가득 한 모습으로 서있는 모습, 어떤 특별 한 것 없이도 자신의 아드님에게 필요 한 사랑과 포용을 주는 진정한 어머니 의 모습을 묵상하면서 저는 언제나 큰 기쁨을 맛보고는 했습니다. 이러한 태 도는 어머니와 아기의 관계에서 우리 가 관상할 수 있는 꼰솔라따 성모님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많은 경우, 저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만나는 사람들을 어떻게 위로할 수 있 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보곤 하는데 어 머니이신 마리아께서 우리에게 가르 침을 줍니다. 우리의 사랑은 우리가 주는 물질적인 것이 아니라, 얼마만큼 우리 자신을 내어주는 가에 따라 좌우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얼마나 받아들이고, 얼마나 우리 자신 의 일부로 그들을 품안에 간직하는가 에 따라 우리 마음속에 지닌 사랑이 드러납니다.

순박하신 우리의 어머니께서 그분 처럼 위로 자체가 되라고 우리를 초 대합니다. 우리는 자신을 내어놓을 때에 진정한 위로자가 됩니다. 마리 아는 예수님에게 물질적인 것을 풍성하게 주시지 않았습니다. 구유에서 우리가 관상하는 가난과 나사렛의 감 추어진 삶은 그분의 마음이 지닌 풍 요로움과 사랑 가득한 현실로 가득 채워졌습니다.

08.asp-x10.jpg 복자 알라바노와 그분을 따른 선교 사들은 이런 온순함의 영성을 육화하 셨습니다. 그렇습니다. 꼰솔라따의 모든 선교사들은 바로 이러한 태도를 취하도록 부름을 받았으며, 마리아처 럼 온순함을 전하는 얼굴로 예수님을 바라보도록 초대받 았습니다.

당연히 우리에게는 누구든 경직된 얼굴과 어둡고 고통 스런 모습을 지니게 하는 여 러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예 수님의 어머니에게도 마찬가 지였습니다. 천사가 알려준 소식을 받아들여야했을 때, 예수님의 어린 시절과 공생 활이 시작되었을 때, 무엇보 다도 그토록 사랑하는 아들 의 십자가와 무덤 앞에서 그 랬습니다. 이러한 고통과 시 련의 순간들이 그분의 얼굴 에, 어떤 상황이나 어떤 사람 도 무너뜨릴 수 없는 깊은 평 온이 깃들게 했습니다. 비록 우리의 차원과 원의와는 다를지라도 하느님께서 사랑이신 당신의 뜻을 이 루시리라는 확신 때문이었습니다.

이처럼 저는 꼰솔라따 성모님의 모 습을 관상하는 복자 알라마노의 마음 을 여러분 마음속에 지니도록 초대합 니다. 굳은 마음과 기쁨의 정신, 무엇 보다도 우리의 여정에서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가장 온순한 태도를 지니 도록 초대합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