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조회 수 6063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가족들의 소식

꿈이 이루어졌다

이동욱 베니뇨 부제

img4.jpg

앞줄 왼쪽에서: 베니뇨의 어머니, 루가지 교구장, 장인남 바오로 대주교 (교황대사),
이동욱 베니뇨, 베니뇨의 아버지, 꼰솔라따 선교 수도회 케냐 관구장

꼰솔라따 후원회 가족 여러분들께 큰 절 을 올립니다. 여러분의 기도 덕분에 종 신 서원과 부제서품을 무사히 잘 끝냈습니다.

2011년 새해가 밝아오는 날 아침 해를 바라 보며 주님께 그리고 당신의 오묘한 계획에 찬 미를 드렸습니다. 2011년 한 해는 저에게 특별 한 한 해가 될 것이기 때문이었습니다. 하느님 께서 허락하신다면 부제품과 사제 서품을 2011년 한 해에 다 받기 때문입니다.

로마 총원에서 3월 중순에 종신서원과 부제 품에 대한 최종 승락이 떨어졌습니다. 서품식 을 주례하실 장인남 바오로 교황 대사님과 미 리 약속을 잡아야 했기에 사실 로마에서 최종 허락이 떨어지기 전에 이미 부제품 날짜를 잠 정적으로 잡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막상 관구 장 신부님으로부터 승락에 대한 편지를 받았을 때 이전에 느끼지 못했던 설레임과 두려움이 마음 속 깊이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진 수도자 로서의 의무와 삶을 살았다면, 이젠 그 삶에 주 님께서 사도들과 그 제자들에게 위임하신 사제 의 삶을 살아야 하기에 그 만큼 느끼는 책임감 은 더욱 더 컸습니다.

종신서원(4월 4일)은 신학공부를 하는 학생 공동체인 알라마노 하우스(케냐, 나이로비)에 서 관구장 신부님 주례 하에 몇몇 한국 신자분 들, 수녀님들 그리고 피터 신부님 가족 중 몇 몇이 참석한 가운데 가족적인 분위기 속에서 이루어졌습니다. 반면에 부제서품(4월 9일)은 장인남 바오로 대주교님과 루가지 교구장님 의 공동 집전 하에 축제 분위기 속에서 이루어 졌습니다. 게다가 참석한 이들의 나라를 보면 한국, 케냐, 우간다, 이탈리아, 멕시코 그리고 인도 출신의 사람들이 모인 국제적인 축제 분 위기였습니다. 그리고 한국에서 부모님까지 참석하셔서 그 기쁨은 배가 되었습니다. 또 하나의 큰 기쁨은 두 본당이 힘을 합쳐서 이번 부제품을 해냈기 때문입니다. 제가 있는「치왕 가」공동체는 루가지 교구의 본당에 속해있지 만 이웃에 있는 캄팔라 교구, 꼰솔라따 수도 회 본당도 함께 부제품 준비에 참석했기 때문 입니다. 어려움도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훌륭 하게 마침으로써 모두가 만족하며 하느님께 감사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오랜 궁금증을 오늘에야 해결했습니 다. 전 늘 성인호칭 기도 때, 사제나 부제 후보 자들이 엎드려서 무슨 생각을 할까 궁금했었습 니다. 물어봐도 미소만 짓거나 대답을 안 해주 어서 늘 궁금했는데, 오늘에야 비로소 알았습 니다. 궁금하시죠? 만약 저에게 물어본다면 저 역시 미소를 짓거나 침묵할 것입니다. 왜냐면 비밀로 남아있는 것이 훨씬 좋다는 것을 느꼈 기 때문입니다.

부제서품의 감동을 글로 표현하기가 힘들지 만 굳이 표현하자면“꿈은 이루어진다!!”예전 에 피터 신부님이랑 돌아가신 요셉신부님의 사 제서품식을 비디오로 보면서 막연히 동경해 왔 던 서품식의 분위기나 모습들이 마침내 이루어 지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렇기에 어느 누구보다 도 기쁨과 감동의 순간이었습니다.

여러분의 기도의 힘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러나 여기가 끝이 아니기에 여러분의 기도의 힘을 믿고서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해외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선교사들을 위해 많 은 기도와 후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잿더미된 케냐 딥씨 빈민가 제임스 렌가린(James Lengarin) IMC

 
img7.jpg

이 글은 꼰솔라따 선교사이며, 딥씨 빈민가 에 위치한 웨스트랜드 본당 사제인 제임스 신 부의 증언입니다.

딥씨 빈민가의 약 3/4이 불탔습니다. 딥씨는 우리가 진료소와 유치원, 의류학교 등의 활동 을 펼치고 있는 웬스트랜드 본당의 외진 마을 입니다. 우리가 활동하고 있는 곳에는 감사하 게도 화재가 닿지 않았습니다. 불꽃은 주위를 둘러싼 벽과, 도로, 안뜰에서 멈췄는데, 비상시 에는 소방관들이 마당 안으로 들어올 수 있다 는 허가를 얻었습니다. 이 열린 공간이야말로, 특히 이렇게 극적인 상황에서는, 진정한 축복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 생각에는 1,500여 채의 집이 전소되 고, 5,000명 정도의 사람들이 살아갈 곳을 완 전히 잃어버렸습니다. 저는 우연히 모든 장면 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제가 가정 방문을 하던 중, 아마도 합선 때문인 듯싶은데, 갑자기 불 이 한집에서 다른 집으로 순식간에 옮겨 붙으 며 전 지역을 화염에 휩싸이게 만들었습니다. 모두가 두려움에 사로잡혀 자신이 지닐 수 있 는 최소한의 것만을 챙긴 채 급히 도망치기 시 작했습니다.

우리는 모두에게 근처의 학교와 진료소에서 만나자고 했습니다. 다가올 밤을 대비해 우리 가 마련할 수 있는 일시적인 구급물품을 그들 에게 나눠 주었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옷이나 다른 것들을 챙겨 나올 수 있었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화재로 인해 모든 것을 잃었다는 것 을 알게 됐습니다.

남녀 꼰솔라따 선교 수도회 총회 개막

 
1월호 특집 코너에서 알려드린 바와 같이, 남 녀 꼰솔라따 선교 수도회 총회가 5월 9일, 로마 에서 개최될 것입니다. 비록 수도회가 서로 다 른 두 개의 형태로 존재하긴 하지만, 사제들과 형제자매들이 다 함께 지구 끝까지 복음을 선포 하는 일은 우리 수도회 설립자이신 복자 알라마 노의 바람이었습니다. 총회 기간 동안 오늘날의 현실, 주님의 말씀, 그리고 우리에게 주어진 사 명들을 인식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 다. 우리는 여러분의 기도 속에서 성령의 이끄 심과 우리의 꼰솔라따 성모님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여러분께 이미 보내드린 2011년 1-2월호의 특집코너 말미에는 총회를 위한 기도문이 실려 있습니다. 총회가 끝나는 날(7월 20일)까지 매일 저희와 함께 기도 드려 주실 것을 여러분께 부탁드립니다.

고(故) 이레네 수녀님, 가경자(可敬者)로 선포될 예정

imgC.jpg “우리 수도회 설립자이신 복자 알라마노 기 념일인 2월 16일 오늘, 11시경에 파스콸레띠 (Pasqualetti) 신부님이 우리에게 전화해서 추 기경님들이 이레네 스테파 니 수녀님의 영웅적인 덕 행을 선언하는 절차를 마 무리지었다는 소식을 들려 주었습니다.”라고 가브리 엘라 총장수녀님은 우리에 게 말했습니다. [꼰솔라따 수녀님인 이레네 수녀님은 케냐의 빈민들과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일하는 데 자신의 생을 바쳤습니다. 수녀님은 1930년, 29세의 나이에 현지인들에게서 전염된 흑사병으로 목 숨을 잃었습니다. - 편집자] 가브리엘라 수녀 님은 마지막으로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 꼰솔 라따 형제 자매들에게는 이것이 큰 기쁨입니다. 이 제 우리는 기적이 받아들 여지기를, 그리고 이레네 수녀님이 복자로 선포되기 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 쁨으로 하나되어, 우리는 가경자 스테파니 수녀님이 그랬듯이 여러분 또한 자 신의 소명 안에서 충실히 살아갈 수 있도록 주님께 청하시길 바랍니다.”

       

 
XE Login